로고

앙헬레스트레블
로그인 회원가입
  • 커뮤니티
  • 공지사항
  • 커뮤니티

    공지사항

    10월1일부터 입국 PCR 검사 해제.. 방역 조치 모두 사라져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앙헬레스트레블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461회  

    본문

    [서울경제]

    입국자 격리의무 해제, 입국 전 검사 해제가 시행된 데 이어 

    내달 1일부터 입국 1일차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도 해제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30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10월 1일 0시 입국자부터 입국 후 1일 이내 PCR 검사 의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국내 입국 관련 코로나19 방역 조치는 모두 사라지게 됐다.


    이 1총괄조정관은 해외유입 확진율이 8월 1.3%에서 9월 0.9%로 더 낮아졌고, 

    최근 우세종인 BA.5 변이의 치명률이 낮다는 점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입국 후 3일 이내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사람은 보건소에서 무료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 확산으로 지난 7월 25일부터 제한해온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의 접촉 면회도 다음 달 4일부터 다시 허용하기로 했다.

    방문객은 면회 전에 자가진단키트로 음성을 확인하면 언제든지 요양병원·시설 등 

    입원·입소자 등과 대면 면회할 수 있다. 그러나 면회 중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음식물 섭취는 자제해야 한다.

    요양병원·시설 등에 머무는 어르신은 4차 접종을 마쳤다면 외출·외박이 허용된다. 

    지금까지는 외래 진료가 필요한 경우에만 외출을 허용하고 있다.

    요양병원·시설의 외부 프로그램도 3차 접종 등 요건을 충족한 강사가 진행한다면 재개할 수 있도록 했다.

    이 1총괄조정관은 “올겨울 독감(인플루엔자)-코로나19가 동시에 올 가능성이 있다”며 “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감염률이 높은 10대가 주로 생활하는 학교, 청소년 시설 방역 관리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가 이제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다"며 "이번 겨울 한 차례의 유행이 예상되지만, 

    결국 우리는 코로나를 극복해낼 것"이라며 미리 필요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기사출처 https://v.daum.net/v/20220930085426959

    ea45d567a00d3.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